s

인천국제공항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닫기

인천공항공사 로고

홍보센터

보도자료

보도자료

인천국제공항 식음복합 운영사업권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결과 발표

작성일
2023.11.20
조회수
694

인천국제공항 식음복합 운영사업권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결과 발표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이학재)는 지난 9일「T1 및 T2 식음복합(FB) 운영사업」사업자 선정 입찰의 가격 개찰을 실시하고, 사업제안서와 가격입찰서 평가결과(80:20)를 합산한 종합평가 결과, 총 3개 사업권의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인천국제공항 식음복합 운영사업권 입찰결과

구 분

위 치

매장 수

면적

업체명

투찰금액
(VAT포함)

식음복합

1사업권

T1/T2 1,3층 동편

33

3,353.10㎡

파리크라상

189.7억원

2사업권

T1/T2 1,3층 서편

34

3,495.86㎡

롯데GRS

111.6억원

3사업권

T1/T2 B1,4층
(제1/2교통센터 포함)

36

14.869.65㎡

아워홈

273.2억원

A/S
푸드코트

1사업권

T1/T2 4층,
탑승동 3층 동편

4

4,901.97㎡

CJ프레시웨이

103.1억원

2사업권

T1/T2 4층,
탑승동 3층 서편

4

4,904.71㎡

롯데GRS

105.5억원

라운지

-

T1/탑승동/T2 4층

13

3,136.47㎡

풀무원FNC

127.2억원


 
종합평가 결과 1사업권(FB1)은 파리크라상, 2사업권(FB2)은 롯데GRS, 3사업권(FB3)은 아워홈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었다. 사업권별로 협상이 완료되면 연내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며, 내년 1월부터 순차적으로 운영을 개시할 예정이다.

한편,「T1 및 T2 식음복합 운영사업」에 앞서 풀무원FNC가 낙찰자로 선정된「라운지(LN) 운영사업」과 CJ프레시웨이(FC1)와 롯데GRS(FC2)가 낙찰자로 선정된「A/S 푸드코트(FC) 운영사업」은 이달 중 계약을 체결해 내년 1월부터 순차적으로 운영을 개시할 예정이다.

각 사업자는 2028년까지 매장을 운영할 수 있으며, 최대 5년(2033년)까지 연장이 가능하다.

이번 식음료 사업자 선정 시, 공사는 다변화된 여객니즈에 대응할 수 있는 매장 개발 및 서비스 제공역량, 식음매장의 위생과 안전관리에 중점을 두고 선정하기 위해 제안서 평가에 80%, 가격(임대료)에 20%의 비중을 두고 평가를 진행하였다.

이로서 이번 신규 사업자가 들어오면 인천공항에서 외국인에게도 친숙한 글로벌 유명 프랜차이즈나 호텔수준 식당부터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각 지역의 특색 있는 맛집이나 저렴한 분식점까지 다양한 브랜드를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5성급 호텔 및 미슐랭 레스토랑 등 고급화 컨셉에 따라 운영되는 식당은 물론, 업력 20년 이상의 지역 맛집 백년가게, 저렴한 가격에 즐길 수 있는 중저가 분식점 등 폭 넓은 미식을 즐길 수 있으며, 할랄푸드, 비건(Vegan) 등 다양한 옵션의 메뉴 취급을 통해 다변화되는 승객층의 니즈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이학재 사장은 “공항이 과거의 교통시설에서 복합문화시설로 진화함에 따라 식음료 시설의 중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커진 상황이다”며, “인천공항을 찾아오는 다양한 목적중 하나가 ‘공항 맛집 탐방’이 될 수 있도록 세계 공항중 최고 수준의 식음료 매장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붙 임 : 사업권별 매장 배치도